실시간 속보

코래일, 바퀴교체 완료 KTX-산천 25일부터 정상 운행

문기환 기자 / 2022-01-24 20:29:11
3단계 품질검사 후 투입, 운행상황 특별 모니터링 등 안전 확보 총력
▲지난 5일 KTX-산천 궤도이탈 사고 사진.(소방청 제공) 이번 사고차량과 동일 차종인 KTX-산천(원강) 13편성의 제작사는 현대로템이다. 

 

[하비엔=문기환 기자]코레일이 바퀴 교체작업을 위해 운행을 중지했던 KTX-산천(원강) 열차의 정비와 안전 점검을 마치고 운행을 정상화한다.

코레일은 작업 대상인 KTX-산천(원강) 13편성 중 예비편성을 제외한 정상운행에 필요한 10편성의 바퀴 교체작업과 품질검사를 지난 23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4일부터 운행중지에 들어갔던 KTX-산천(원강)은 25일 부터 모든 열차가 정상 운행하며 현재 예매 중이다.

그동안 코레일은 수도권·호남·부산 등 전국 KTX 차량정비기지에 특별전담팀(TF)을 구성하고 안정적인 바퀴 교체작업에 전사적 역량을 집중해왔다. 나희승 사장도 3곳의 차량기지를 일일이 찾아 작업상황을 직접 챙겼다.

바퀴교체를 완료한 차량은 추가로 △작업자·검사자 간 크로스체크 △구내 시운전 △전문가 첨승 점검 등 3단계 조치를 통한 철저한 품질검사로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했다. 투입 후에도 운행상황에 대한 특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예비열차 3편성도 설 연휴 전인 26일까지 바퀴 교체작업을 완료해 설 대수송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구혁서 코레일 여객마케팅처장은 “안전 확보를 위한 불가피한 조치를 이해해주신 고객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열차 운행 재개를 포함한 설 명절 연휴 열차 이용에 혼선이 없도록 고객안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희승 사장은 “설 명절 국민들이 안심하고 열차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바퀴 교체작업과 품질검사를 모두 마무리했다”며 “지속적이고 세밀한 모니터링으로 안전한 열차 운행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코레일은 이번 사고로 인해 불편을 겪은 이용객에게 코레일톡과 홈페이지, 역사 내 전광판 등을 통해 사과문을 게시하고 운행중지열차 예매 고객에게는 문자메시지로 사전 안내했다.

 

 

[ⓒ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