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휠라(FILA), 탄생 110주년 기념 컬렉션 전 세계 동시 론칭

문기환 기자 / 2021-10-12 19:11:36
케이티 그랜드와 협업,12일 전 세계 동시 출시…캐시미어 명가 ‘피아첸자’와도 협업
밀라노패션위크 공개했던 컬렉션 피스 중 의류 7종, 액세서리 1종 글로벌 소비자 대상 출시
스타일별 총 500피스로만 제작, 스페셜 패키지인 F-BOX 컬렉터 박스에 담아 제공
▲휠라_110주년 기념 컬렉션

 

[하비엔=문기환 기자]  올해로 탄생 110주년을 맞아 다채로운 프로젝트를 전개 중인 휠라가 이번에는 브랜드 헤리티지 정수를 집약한 기념 컬렉션을 전 세계에 동시 출시, 특별한 생일맞이의 정점을 향해 달려간다.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휠라(FILA)는 세계적인 스타일리스트 케이티 그랜드(Katie Grand)와 함께한 ‘휠라 110주년 기념 컬렉션(FILA 110th Anniversary Collection)’을 전 세계 동시 론칭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월 밀라노패션위크에서 디지털 런웨이로 공개했던 컬렉션 피스 중 의류 7종, 액세서리 1종 등 총 8종을 엄선해 출시한다. 한 세기 이상 휠라가 축적한 유구한 헤리티지를 현대적인 감각과 시선으로 재해석해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컬렉션 공개 당시, 글로벌 패션 매거진들을 비롯한 전 세계 패션 관계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얻은 바 있다. 

▲휠라_110주년 기념 컬렉션

휠라와 함께 110주년 기념 컬렉션을 기획한 케이티 그랜드는 영국 ‘러브 매거진’의 편집장을 역임한 인물이자 루이비통, 프라다, 마크 제이콥스 등과 작업한 1세대 스타일리스트로 잘 알려져 있다. 

 

케이티 그랜드는 110년 전 시작된 휠라의 과거, 역사적 순간을 되돌아보며 그만의 시선으로 상상해 본 휠라의 미래를 컬렉션으로 승화했다. 다양한 스포츠 종목과 함께하며 쌓아온 휠라만의 풍부한 역사, 다양한 아카이브에 주목하며 이를 새롭게 해석해 110주년 기념 컬렉션으로 제시했다.

총 8종으로 구성된 컬렉션 아이템 중 특히 1970년대 후반부터 80년대를 풍미했던 휠라의 산악, 스키 패션이 신선한 감각으로 부활해 눈길을 끈다. 알베르토 톰바, 데보라 콤파노니 등 올림픽 스키 챔피언들이 사랑했던 휠라 스키 재킷을 비롯해 아가일 패턴 스웨터, 집업 스웨터, 라운드 스웨터, 비니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110주년 컬렉션을 위해 이탈리아 캐시미어 명가인 피아첸자(Piacenza)사와 협업, 스키 재킷을 제외한 전 제품을 100% 캐시미어 원사로 만들었으며, 모두 이탈리아에서 제작했다. 휠라의 상징색인 화이트와 네이비, 레드 색상에 옐로, 오렌지, 에메랄드 등을 더해 풍성한 색채를 즐길 수 있다. 

 

브랜드 본연의 헤리티지에 슬로프, 스트리트를 아우르는 신선한 감성까지 더해져 일상 속 폭넓고 실용적인 패션 아이템으로도 손색없다. 

▲휠라_110주년 기념 컬렉션 (F-BOX 컬렉터 스페셜 박스)

컬렉션 제품을 담아낸 특별한 패키지도 눈길을 끈다. 휠라 110주년 기념 컬렉션 전 제품은 F-BOX 컬렉터 스페셜 박스에 담겨 제공된다. 

 

1973년 이탈리아 디자이너 세르지오 프리비테라가 디자인한 이래 지금까지도 휠라를 상징하는 대표 로고로 활용 중인 F-BOX를 상자 디자인에 반영했으며, 110주년 기념 로고와 피아첸자 인증서 등을 포함해 한정판 컬렉션의 의미를 한층 부각했다.

휠라 110주년 기념 컬렉션은 각 제품별 총 500피스로 발매된다. 12일부터 전 세계 휠라 스토어에서 동시 판매하며, 국내에서는 휠라 공식 온라인스토어, 휠라 현대중동점, 신세계영등포컨셉스토어 등 총 3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휠라 관계자는 “한 세기 이상 휠라의 혁신 정신이 쌓은 헤리티지를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한 컬렉션 대표 아이템을 선보일 수 있어 매우 의미 있게 생각한다”라며 “케이티 그랜드와 함께 휠라의 풍부한 역사를 탐험하고, 미래를 상상하며 구현한 이번 컬렉션이 전 세계 소비자와 소통하는 공통의 언어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