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불가리스 논란'에 사퇴…"경영권 세습 안한다"

홍세기 기자 / 2021-05-04 16:03:16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사진:연합뉴스)
[하비엔=홍세기 기자] ‘불가리스의 코로나19 억제 효과’ 논란에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이 공식 사과하고 회장직에서 물어났다. 추후 경영권도 가족들에게 물려주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다. 


홍 회장은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모든 것의 책임을 지고자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이날 홍 회장은 “먼저 온 국민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불가리스와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시고 분노하셨을 모든 국민과 현장에서 더욱 상처받고 어려운 날들을 보내고 계신 직원, 대리점주, 낙농가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는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제가 회사의 성장만을 바라보면서 달려오다 보니 구시대적인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2013년 회사의 ‘(대리점 물량) 밀어내기’ 파문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저의 외조카 황하나 (마약)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 등 논란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홍 회장은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이는 홍 회장의 장남 홍진성 상무(기획마케팅총괄본부장)가 이번 사태에 책임이 있고, 회삿돈 유용 의혹을 받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홍 상무는 회사 비용으로 고급 외제차를 빌려 자녀 등교 등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의혹이 제기된 지난달 보직 해임됐다.

남양유업 이광범 대표도 전날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사의를 밝혔다.

홍 회장은 마지막으로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갈 우리 직원을 다시 한번 믿어 주시고 성원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