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순당, ‘노사파트너십 우수사례 경진대회’ 고용노동부 장관상 수상

윤대헌 기자 / 2021-11-25 15:12:55
노사파트너십 프로그램 참여, 전년 대비 이직율 4.8%P 감소

[하비엔=윤대헌 기자] 국순당은 고용노동부 산하 노사발전재단이 주최한 ‘노사파트너십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상했다고 25일 밝혔다.

 

‘노사파트너십 프로그램 지원사업’은 노사의 협력적 관계 구축과 파트너십 활성화를 위한 정부지원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시행하는 ‘노사파트너십 우수사례 경진대회’는 올해 프로그램 지원사업에 참여한 기업을 대상으로 사례를 발표하고 이를 평가해 시상하는 행사다.

 

▲ 국순당 횡성양조장 인사담당 배영 과장(오른쪽)이 최관병 고용노동부 노사협력정책과장으로부터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상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국순당] 

 

국순당은 노사화합을 위한 교육을 비롯해 안전기원 산행, 시네마데이트, 5년 미만 근로자를 위한 워크숍 등을 진행해 조직 내 소통에 활기를 불어넣고 근로자의 피로도를 낮춰 업무 집중도를 높이고 있다.

 

또 도급업체 워크숍 및 간담회를 열어 갑을 관계가 아닌 하나의 공동체로 발돋움 할 수 있는 초석을 마련했고, ‘우수양조인상’ 제도 도입으로 직원들의 성취감과 자부심을 높였다.

 

그 결과 지난해 대비 제조원가율 7.3%P 절감, 이직률 4.8%P 감소 등 기업 경쟁력을 높이는 성과를 이뤘다.

 

한편 국순당은 ‘술을 빚기 전에 먼저 사람을 생각한다’는 기업철학을 바탕으로 다양한 노사제도를 발굴해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18년도 일학습병행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기업부분 최우수상(고용노동부 장관상) 및 기업전담자부문 장려상 등을 수상했고, 2019년에는 ‘일·생활 균형 우수기업 사례 공모전’에서 최고상인 대상(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또 지난해 강원 횡성양조장 인사담당이 근로문화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