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아트 오브 뱅크시', 코로나19 여파로 2주 개막연기 "안전 최우선"

노이슬 기자 / 2021-07-22 10:57:20

[하비엔=노이슬 기자] ​이머시브 복합 전시 ‘아트 오브 뱅크시’가 2주만의 개막 연기를 결정했다.


‘아트 오브 뱅크시’ 주최사 엘엠피이컴퍼니 측이 “약속된 일정에 퀄리티 높은 전시를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였으나, 악화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관람객 분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여 부득이하게 연기 결정을 내리게 되었다.”라며 연기 사유에 대해 밝혔다.
 

 

더불어 “‘아트 오브 뱅크시’가 익명의 작가 ‘뱅크시’의 예술 세계를 주제로 설치미술, 멀티미디어, 프린트, 조각품 등 다양한 종류의 작품이 전시되는 대규모 전시인만큼, 일반 전시에 비해 많은 현장 인력이 투여될 예정이다.”라며, “한 공간에서 다수의 인원이 작업을 진행할 수 없는 상황임을 고려할 때 충분한 시간적 여유가 필요하다.” 고 밝혔다.

이어 주최사 측은 “오픈이 늦어지는 만큼 높은 수준으로 전시를 선보일 수 있도록 많은 정성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라며 양해를 구했다.

‘아트 오브 뱅크시’는 비밀스러운 활동으로 전 세계적인 팬을 거느리고 있는 그래피티 작가 겸 영화감독 ‘뱅크시’의 예술 정신을 느낄 수 있도록 체험하고 함께 동참할 수 있는 이머시브 복합 전시로 기획되었다.

2016년 1월 이스탄불을 시작으로 암스테르담, 멜버른 등 월드투어를 진행 중인 ‘아트 오브 뱅크시’는 오는 8월 13일부터 진행될 서울 전시를 시작으로 아시아 투어에 나설 계획이다.

뱅크시의 원작을 포함해 캔버스 작품, 포스터, 조각품, 벽화 등 총 150여 점으로 구성된 체험형 시인 ‘아트 오브 뱅크시’는 지난 5월 26일부터 한 달간 진행된 얼리버드 예매 기간 동안 예매처 판매율의 63.8%를 점유하는 등 오픈 전부터 압도적인 기대를 받고 있다.

한편, ‘아트 오브 뱅크시’는 오는 8월 13일부터 내년 2월 6일까지 서울 성수동 갤러리아포레에 위치한 더서울라이티움 제2전시장에서 개최된다.

[ⓒ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