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인천공항,‘4단계 건설 Clean 현장’조성으로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

문기환 기자 / 2021-10-15 10:50:31
2022년부터 건설 자재 실명제·불법행위 자율신고제 도입
건설현장 안전사고 예방으로 4단계 건설사업 무재해 추진
▲ 인천공항 4단계 건설현장

 

[하비엔=문기환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인천공항 4단계 건설 Clean 현장 조성 방안'의 수립 및 시행을 통해 4단계 건설현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현장 근로자에게 안전한 작업환경을 제공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4단계 건설 Clean 현장 조성 방안은 건설현장 내 각종 자재·폐기물에 대한 실명제 및 불법행위 자율신고제 도입을 골자로 하며, 올해 4분기 중 현장 시공자를 대상으로 한 설명회 및 시범운영을 거쳐 2022년부터 본격 시행할 예정이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은 총 사업비 4조 8405억원이 투입되는 복합 다 공종 사업으로 88개의 계약자가 동시 다발적으로 공사를 시행하는 만큼 현장 정리정돈 부재 및 폐기물 등의 무단투기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고 4단계 건설사업의 핵심과업인 제2여객터미널 확장공사 등 대한민국의 관문으로서 4단계 현장의 상징성 등을 감안해 공사는 이번 현장 관리 방안을 선도적으로 시행하게 됐다.


특히 건설현장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떨어짐 사고(약 51.5%)의 주요 원인이 안전시설 미비 또는 현장 정리정돈 부재인 만큼 공사는 이번 관리 방안 시행을 통해 건설현장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폐기물 무단방치 및 투기로 인한 환경오염 방지에도 만전을 기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공사는 이번 Clean현장 조성 방안을 통해 시공사의 모든 건설 작업장과 자재 및 폐기물 보관 장소에 관리 책임자를 명시한 식별 표지판을 설치하도록 해 시공사의 책임의식을 강화했다.

 

▲ 인천공항 4단계 건설현장 카카오톡 신고 절차

또한, 건설현장에서 주로 발생하는 건설폐기물의 무단 방치 및 투기, 소각 등 불법 행위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해 현장 건설 근로자 누구나 언제든 SNS(카카오톡)을 통해 신고할 수 있는 자율신고제를 도입했으며, 환경관리 미흡으로 인한 환경문제 발생시 경중에 따라 옐로카드 또는 레드카드를 발부하여 현장 책임자의 퇴출 등 강력한 필벌을 통해 현장관리의 책임성과 경각심을 제고할 계획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이번 Clean 현장 조성방안 시행을 통해 4단계 건설현장 내 자율적인 안전·환경문화를 확산시킴으로써 4단계 건설사업의 무재해를 달성하고 건설현장의 환경관리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