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컴백 D-DAY' 강다니엘, 'COLOR' 시리즈 대미 장식

노이슬 기자 / 2021-04-13 09:15:57

[하비엔=노이슬 기자] 강다니엘이 한단계 진화된 아티스트로 의미있는 발자국을 남긴다.


강다니엘의 새 앨범 'YELLOW'는 오늘(13일) 오후 6시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COLOR' 시리즈의 세번째 스토리이자, 마지막 편이다. 지난 2월 강렬한 존재감을 나타냈던 싱글 'PARANOIA'를 잇는 서사이기도 하다.

보고 듣는 것 이상으로 생각하며 공감할 수 있는 앨범을 지향한 만큼, 강다니엘의 새로운 매력과 분위기로 가득 담았다.


# 이중성 그리고 반전...강다니엘의 메시지


'YELLOW' 전체를 대변하는 키워드는 이중성, 모순, 반전이다. 옐로는 통상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로 통하지만 강다니엘은 그 이면을 강조했다. 경고, 위험, 파란불과 빨간불 사이에서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불완전의 상태로 접근했다.

트랙마다 이같은 상징이 심어져있다.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라는 명제로 모든 스토리를 풀었다. 타이틀곡 'Antidote'는 그러한 정서를 대표한다. 해독제를 처절하게 찾지만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다. 애초에 존재하지 않는 것을 찾는 모순이다. 타이틀곡뿐 아니라 강다니엘이 전곡 작사에 참여해 더욱 의미가 특별한 앨범이다.
 

# 의미있는 음악적 실험
 

음악 자체에도 과감히 기존의 문법과 거리감을 뒀다. 'Antidote'는 기존 K팝에서는 흔히 시도 되지 않았던 Alternative R&B이다. 구간마다 Rock 요소를 가미해 사운드의 깊이를 더했다. 새로운 음악적 시도이자 현재의 강다니엘이라서 가능한 도전이다.
 

 

작곡은 PARTYNEXTDOOR, Khalid 등 세계적 아티스트와 작업했던 Jonathan Hoskins와 Anthony Pavel, MZMC이 맡았다. 믹싱 역시 Marshmello, Ed Sheeran, Justin Bieber 등의 앨범을 책임졌던 Denis Kosiak가 완성도를 높였다. 유독 사운드에 심혈을 기울였던 강다니엘, 이번 앨범을 위해 뭉친 드림팀이다.

# 독보적 아우라 '음반킹의 귀환'


강다니엘은 'COLOR' 시리즈인 미니앨범 'CYAN', 'MAGENTA', 두 편의 스토리를 통해 솔로 아티스트로서 출발과 입지를 다졌다. 그리고 6개월 만에 발표한 싱글 'PARANOIA'로 더욱 막강해진 브랜드 파워를 증명했다.

강다니엘이 "쉼표 없는 질주", "특별한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다짐한 2021년. 새 앨범 'YELLOW'와 함께 독보적인 솔로 아티스트로서 본격적인 가속 구간이 시작됐다.

강다니엘은 이날 오후 8시 유튜브 공식 채널에서 'YELLOW'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열고, '다니티'에게 가장 먼저 신곡 무대를 공개한다.

사진=커넥트엔터테인먼트

[ⓒ 하비엔. 무단전재-재배포 금지]